MBC 8시 뉴스데스크-지지케이 지열시스템, 지열에너지로 걱정 뚝! > NEWS

본문 바로가기

홍보자료

- 회사소개



NEWS

MBC 8시 뉴스데스크-지지케이 지열시스템, 지열에너지로 걱정 뚝!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GGK 작성일24-02-05 17:03 조회32회 댓글0건

본문

5650bd5a8356a90d1a01bab01d70c6bf_1707188587_6981.jpg
 


I 앵커

 겨울철 매서운 한파가 이어지면 특히 대형 건물일수록 난방비 걱정을 안 할 수가 없는데요.

 땅속의 열, 지열 난방을 이용해서 비용을 크게 절감하고 있는 곳들이 있다고 합니다.

 

I 리포트

'경기북부권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남양주 정약용도서관'

영하 10도에 육박하는 매서운 한파에도 도서관 내부는 쾌적함을 유지합니다.

건물 전체 냉난방의 70%를 담당하는 지열 에너지 덕분입니다.


 

[조혜린·조유영/경기도 남양주시]

"땅속의 열로 (도서관을) 따듯하게 하고 전기로도 사용되는 게 좀 신기했어요."

 

[장수안/경기도 남양주시]

"요즘 에너지 문제도 심각한데 지열이라는 친환경 에너지를 사용한다고 하니까 아이들에게 교육적으로 알려주기도 좋고."

 


바깥 온도 변화에도 땅속은 사계절 18도를 유지하는 원리의 지열시스템을 통해 지난 한 해 전기요금 대비 약 40%의 비용을 절감했습니다.

  

신재생에너지 비중 100%에 도전하는 지자체도 늘고 있습니다.

 

경기도 평택시가 추진 중인 장애인복지관 신축 공사 현장에는 지하 500미터를 파고든 7개의 지열관이 매설됐습니다.

 

[박호신/평택시 공공건축팀장]

"지열 등의 에너지를 우선적으로 검토 및 설계할 예정이고, 공조방식의 냉난방 열원은 지열 100%로 할 예정입니다."

 

땅속에 설치돼 한번 만들어지면 건물 수명과 운명을 함께하는 지열시스템의 특성상 품질 유지관리의 중요성도 부각되고 있습니다.

 

[안근묵/한국 지하수지열협동조합 이사장]

"앞으로 지열 설비가 잘 보급되려면 지중 열교환기에 대한 안전성, 특히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에 신속한 원인 점검이나 유지 보수가 되어야 하는 것이죠."

 

각 지자체가 앞다퉈 탄소중립을 외치며 지열에너지 도입 계획을 밝힌 가운데 서울시도 지난해 말 원전 1기에 해당하는 1GW2030년까지 지열에너지로 대체한다는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내놨습니다.

 

(MBC뉴스 천현우입니다영상취재: 남성현 / 영상편집: 허유빈)

      [자료출처 : http://imnews.imbc.com/replay/2024/nwdesk/article/6568378_36515.html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